Thoughts2011.04.10 09:11

거짓말을 일삼는다고 소문이 난 소년이 있었습니다.
그가 지난 일 년 동안 바깥에 대고 하는 말이 천 건 쯤 되고,
그 중 백 건 쯤은 거짓말로 판명이 되곤 합니다. 
그러나 소년은 그 백 건 중 열 건 정도는 사람들의 오해에서 비롯된 거라고 항변합니다.
어쨌든 구십 건은 거짓말이었던 셈이지만, 소년은 그 열 건에 대해 억울하다고 하소연합니다.
 
소년이 하는 말에 대해 사람들이 소년에게 거짓말이라고 비난하면
소년은 스스로 거짓말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열 건을 집어내고, 각종 증빙자료를 보여주며
'나는 거짓말장이가 아니다'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 열 건에 대한 소명자료를 여기저기에 뿌리기 시작합니다.
자신의 가족, 친구들을 불러모아 시장에 나가 전단지를 나눠주기도 하고,
동네 사랑방에 찾아가 설명도 하고, 힘 좀 쓰는 이웃 형들에게 말 좀 전해달라고 부탁도 하고,
때로는 마을의 높으신 분들을 만나 '나는 거짓말장이가 아닌데 사람들이 몰라준다'고 훌쩍이기도 합니다.
 
그렇게해서 소년이 거짓말장이라는 오명이 벗겨질까요?
사람들은 여전히 나머지 구십 건이 거짓이라는 것을 알고 있고,
나머지 구백 구십 건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데 말입니다.
 
이 때 누군가 이야기합니다.
 
    "거짓말장이라는 누명을 정말로 벗고 싶다면 먼저 진실을 말하는 습관을 들이세요.
     고작 열 건에 대한 진실을 알리려고 애쓰지 말고,
     친구와 가족에게도 전단지는 그만 돌리라고 하시고,
     어떤 경우에도 진실을 말한다는 신뢰를 먼저 얻으셔야 해요.
     생각보다 오래 걸리고 견디기 힘들겠지만, 그동안 쌓아온 업보라 생각하시고,
     스스로 말하는 진실을 사람들이 알아줄 때 까지 참을성을 갖고 기다리세요."
 
곰곰이 듣던 소년은 이렇게 대답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하면 정말 거짓말장이라는 누명을 벗을 수 있을까요?
 그게 내가 지금 하고 있는 것보다 더 나은 방법일까요?
 그리고,
 그게 더 나은 방법이라는 사례가 있다면 그렇게 해보겠습니다. 그런게 있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carus
TAG PR

Jamie Park님의 블로그에서 퍼온 내용입니다. (원문 보기) Jamie Park님은 소셜 네트워킹에 대해 좋은 글을 많이 쓰고계신 블로거인데요, 소셜 네트워킹이나 소셜 미디어에 대해 관심있으신 분들은 자주 들러보시면 좋을듯 합니다. 

소개해 드릴 내용은 기업이 직원들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 사용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에 대한 것입니다. 많은 기업들이 근무시간 중에 직원들이 싸이월드나 페이스북과 같은 사이트를 사용하는 것을 막고 있는 것이 사실인데요, 근무시간을 개인 용도로 사용해서는 안된다는 것과 보안에 대한 우려를 주된 이유로 내세우고 있지요. (그러나 보안에 대한 우려는 사실 다소 억지스러운 면이 있기 때문에, 사실상 근무시간에 딴짓하지 말라는 것이 더 큰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기업, 혹은 브랜드가 주체가 되는 블로그의 유지, 활성화가 PR 활동의 주된 화두가 되는 요즘 세상에 직원들의 SNS 사용을 무조건 막는 것보다 올바른 방향으로 유도하는 것이 보다 바람직할 것이라고 생각해 왔는데, IBM은 이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이미 만들어 적용하고 있군요. (그것도 자그마치 지난 2005년부터 이런걸 갖고있었다고 하네요@.@) 

아래에 Jamie Park님이 번역해 놓은 내용을 퍼서 올렸구요, IBM 가이드라인의 원문은 여기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

IBM의 가이드라인은 일단 규제의 목적보다는 직원들에게 Social Computing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공헌하라고 먼저 이야기합니다. 현 시점의 모든 기업의 활동은 매스(대중)에게 커뮤니케이션하는 것이 아니라, 커뮤니케이션주체 자체가 매스(대중, 고객, 직원 할 것 없이)라면서요.

IBM Social Computing Guidelines: Executive Summary

1. IBM의 행동 가이드라인을 따르세요.

2. IBMer는 개인적으로 블로그, 위키 등의 자기가 퍼블리싱한 미디어에 책임을 갖습니다.
자신이 생산한 컨텐츠들은 자신에게 귀속됨을 알고, 자신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세요.

3. IBM에 대해서 얘기할때는 자신의 이름, 직책을 떳떳이 밝히세요.
그리고 자신이 IBM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의견을 밝히는 것임을 분명히 해주십시오.

4. IBM에 연관된 주제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쓸 경우에는 다음과 같은 Disclaimer를 이용해주십시오. 
이 글은 본인 개인의 소유이며, IBM의 입장이나 전략, 의견을 대변하지 않는다

5. 저작권, 정당한 이용에 대한 관련법안을 존중하십시오.

6. IBM이나 다른사람의 중요정보나 자산을 노출하지 마십시오.
필요하다면 내부의 승인을 요청하세요.

7. 승인없이 고객, 파트너, 공급업체를 인용하거나 얘기하지 마십시오.
인용해야 한다면, 그 인용구가 있는 원래 글의 링크를 같이 이용해주십시오.

8. 듣는 사람을 존중해 주세요.
IBM의 회사내에서 용인될 수 없는 개인적인 비난이나 원색적인 용어는 삼가해주세요. 다른 사람의 프라이버시나 종교, 정치적 성향 같은 부분도 존중해야 합니다.

9.  논쟁을 피하시고, 자신의 소셜 활동에 잘못이 있다면 가장 먼저 고치십시오.
이때 원문을 삭제하지마시고 수정한 내용을 보여 주세요.

10. 정보나 견해를 더해서 가치를 더하십시오.
IBM의 브랜드는 당신이 발행한 내용이나 IBM을 대표하는 사람들에 의해 가장 잘 드러날 것입니다.

11. Don’t forget your day job. 일 하세요 ;-)

 Jamie Park님의 코멘트처럼, 위 내용은 '사실 꼭 IBM 직원이 아니라, 인터넷에서 글을 쓰는 사람들이라면 지켜야 하는 덕목'들이기도 합니다.



 

신고
Posted by eca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