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기획에 와서 최근 2년간 몇 편의 바이럴 필름을 기획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제작은 해외 업체에서 담당.) 개념으로만 알고 있던 '바이럴 필름' 마케팅을 처음 진행해 본 아래 캠페인은 특히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삼성 모바일을 위해 기획된 비디오였는데, 제품을 보여줄 것인지 말 것인지, 보여준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놓고 많이 고민했던 작품이었습니다.

 

 

크리에이티브가 좋아서 2개월간 조회수가 3백만 건을 넘었었습니다. 제작하는 데에 상당한 공이 들어갔던 영상입니다. 당시로서는 꽤 성공적이라고 평가됐었죠. 잠깐 타임머신을 돌려서 삼성이 그 이전에 내보냈던 다른 제품의 바이럴 영상을 볼까요?

 

 

 

두 편을 연속으로 놨는데 그 중 위 비디오는 사실은 TV 광고입니다. 아래쪽 비디오는 같은 제품의 바이럴 필름이구요. 두 편은 전혀 다른 메시지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맨 위에서 보신 삼성 모바일의 바이럴 필름은 어떤 쪽에 가깝다고 느끼셨나요?
 
다음에 보실 영상은 러시아에서 집행된 또다른 삼성 모바일의 바이럴 비디오입니다. 우리나라에는 없는 'SIM카드 두 개가 한꺼번에 들어가는 휴대전화'를 위해 기획된 시리즈 영상 중 한 편입니다.

 

 

이 바이럴 캠페인은 일반적인 바이럴 마케팅과는 조금 다른 접근을 취하고 있습니다. TV광고를 보지 않으면 메시지가 연결이 되지 않는거죠. (물론 영상 하단에 나타난 사이트에서 제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긴 하지만요.) 이 제품의 TV 광고는 여기서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 마지막으로 보여드리는 바이럴 캠페인은 "How We Met"이라는 제목으로 작년 초에 집행했던 또다른 삼성 모바일용 캠페인입니다.

 

 

이 캠페인은 집행한지 두 달 만에 약 8백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면서 꽤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었습니다. 덕분에 해외 광고제에서 수상하기도 했던, 전체적으로 성공적이었다고 할 수 있는 캠페인입니다. 조회수가 처음 예상치를 훨씬 뛰어넘은데다가, 당시 저희가 벤치마킹 대상으로 삼았던 타사 캠페인의 조회수를 크게 상회했던 작품이라 기억에 남는군요. 이 영상 역시 제품과 제품 관련 메시지가 등장하기는 하지만, 마지막에 소개되는 사이트를 보기 전까지는 제품의 어떤 부분이 이 영상과 연결되는지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다섯 편 정도의 영상을 보여드렸는데요. 어떤 영상이 '바이럴 마케팅'이라고 할만한 영상일까요? 그렇게 생각하시는 이유는 무엇 때문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ecarus